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뉴스

[해외뉴스]

제과점 카운터 직원으로 나선 샌드라 블럭Like

뉴스 기사 상세보기
글 : 윤효진 | 2005-08-04
Share it 페이스북 트위터 |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덕분에 제과점 개업 첫날 매출 대박

샌드라 블럭과 여동생

얼마전에 결혼한 새색시 샌드라 블럭(41)이 제과점 카운터 직원으로 몸소 나서 화제다. 직업을 바꾼 것은 아니고 부업은 더더군다나 아니다. 바로 샌드라 블럭의 여동생 게시네 블럭-프라도(Gesine Bullock-Prado)와 그의 남편이 8월2일 버몬트주 몽펠리에에 제과점(Gesine's Confectionary)을 오픈한 것. 언니로서 개업을 축하하는 차원에서 카운터를 맡은 것이다.



직접 과자를 만드는 프라도는 “언니의 유명세를 이용해서 가게를 홍보할 생각은 없다. 그저 나를 도와주겠다고 나선 것 뿐”이라고 <AP통신>에 설명했다. 하얀 앞치마를 두르고 손님들의 주문을 받느라 바빴던 샌드라 블럭 역시 “동생 부부가 마카룬(쿠키의 일종)을 맛있게 만들기 때문에 손님이 많이 든 것”이라며 동생을 자랑스러워했다. 이들은 의도하지 않은 과대선전을 피하기 위해 미리부터 사진기자와 TV매체의 출입 금지 방침을 세우기도 했다. 하지만 의도야 어찌됐든 할리우드 특급 스타가 뜬 덕분에 매장은 손님들로 북적거렸고 오후가 채 되기도 전에 진열대의 과자들이 모두 동나버리고 말았다.



사실 이 두 자매는 <미스 에이전트>시리즈 등을 함께 제작하고 포티스 영화사를 공동 운영해온 영화계 동료로 유명하다. 그런데 올해 초 프라도가 새로운 직업을 갖기로 결심하면서 제과점을 오픈하게 됐다. 이 가게에서의 역할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샌드라 블럭은 “가끔 용돈이 필요할 때만 들러서 일할 생각”이라고 농담을 건넸다.



글 : 윤효진 |

네티즌 한마디

등록

관련키워드

관련기사

온라인 독자엽서 독자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기다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