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뉴스

[씨네21 리뷰]

청춘의 한 자락을 아기자기하게 그려낸 영화 <나의 소녀시대>Like

뉴스 기사 상세보기
글 : 윤혜지 | 2016-05-11
Share it 페이스북 트위터 |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어느 날 린전신(송운화)에게 ‘행운의 편지’가 도착한다. 받은 지 일주일 내로 누군가에게 돌려보내지 않으면 저주를 받는다는 그 편지다. 소심한 린전신은 평소 마음에 들지 않았던 몇명에게 행운의 편지를 보내는데 그중 한명이 학교의 천덕꾸러기 쉬타이위(왕대륙)다. 불행히도 눈치 빠른 쉬타이위는 편지의 발신인이 린전신임을 알아내고 린전신을 못살게 군다. 미운 정도 정이라던가. 붙어다니는 동안 둘은 어느새 마음을 터놓는 친구가 되고 각자의 짝사랑이 성사되도록 서로를 돕는다.



대만의 숱한 청춘영화를 기억한다. <남색대문>(2002), <영원한 여름>(2006), <말할 수 없는 비밀>(2007), <청설>(2009),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소녀>(2011). 청춘의 한 자락을 아련하게 그려낸 이 영화들의 연장에 <나의 소녀시대>가 있다. <나의 소녀시대>는 일본 순정만화와 국내 하이틴 소설의 정서가 교묘하게 혼합된 아기자기한 영화다. 사나워 보이는 ‘일진짱’의 실체는 ‘내 여자에겐 따뜻한 남자’이자 소녀들의 이상형이고 또한 세상에 둘도 없는 의리남이다. 평범하기 짝이 없는 씩씩한 주인공은 안경을 벗으면 미소녀가 된다. 어디서 많이 본 듯한 캐릭터들이지만 독보적인 코미디 감각과 경험이 바탕이 된 현실적인 연출은 <나의 소녀시대>에 독특한 개성을 덧입힌다. 1990년대 대만의 풍경을 그대로 살린 프로덕션 디자인과 당시 십대들의 문화적 텍스트들도 세심하게 재현됐다. 가랑비에 옷 젖듯 마음이 향하는 방향도 제대로 모르고 시나브로 사랑에 물들어가는 소년과 소녀의 모습은 무척 사랑스럽다. 대만의 라이징스타 송운화와 왕대륙이 그들 매력의 최대치를 보여주며 영화를 생기 있게 만든다. 한편으론 그저 동화 같지만은 않은 시절을 솔직하고 진지하게 기록한 면도 있다. 린전신과 쉬타이위는 ‘그때 그 시절’이기에 매달릴 수밖에 없는 문제를 자못 심각하게 받아들여 엇갈린다. 물론 더 합리적인 해결을 모색하는 대신 마음이 닿는 대로 부딪치고 부서지려는 그 모습이 그지없이 찬란하다. 쉬타이위는 오랜 시간이 흐른 뒤에도 린전신을 기억하며 린전신의 꿈을 끝내 이뤄주는데, 로맨스에 한정한다면 <나의 소녀시대>의 엔딩은 근래 영화 중 가장 완벽하다.


글 : 윤혜지 |

네티즌 한마디

등록

관련키워드

관련기사

온라인 독자엽서 독자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기다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