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뉴스

[국내뉴스]

[인디나우] 김경묵 감독 특별전 개최Like

뉴스 기사 상세보기
글 : 정지혜 | 2016-06-14
Share it 페이스북 트위터 |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양심적 병역 거부로 1년2개월간 수형생활을 하고 돌아온 김경묵 감독이 3월30일 가석방된 이후 처음으로 관객과 만난다. 6월17일부터 19일까지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에서 열리는 ‘김경묵 감독 특별전: 이것이 우리의 끝이 아니다’를 통해서다. 중•단편 <나와 인형놀이>(2004), <얼굴 없는 것들>(2005), <청계천의 개>(2009), <SEX/LESS>(2009), <유예기간>(2014)과 장편 개봉작인 <줄탁동시>(2011), <이것이 우리의 끝이다>(2013)까지 총 7편이 상영된다. 감독의 자전적 고민을 발전시켜 이분법적으로 고정화된 젠더, 섹슈얼리티 담론을 성찰한 초기작부터 스스로를 성노동자라고 말하는 이들을 만나 그들의 삶과 노동을 들여다본 다큐멘터리까지. 감독 김경묵의 고민과 영화문법을 다시 보는 자리다. 동시에 그의 행보를 응원하며 다음 작품의 방향을 짐작해볼 수 있을 것이다. 특별전 마지막 날인 19일에는 <줄탁동시> 상영(오후 2시30분) 이후 장건재 감독의 진행으로 김경묵 감독이 관객과 만나 대화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상영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indiespace.kr)에서 확인 가능하다.


글 : 정지혜 |

네티즌 한마디

등록

관련키워드

관련기사

온라인 독자엽서 독자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기다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