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Skip to contents]

뉴스

[현지보고]

[현지보고] <닌자터틀: 어둠의 히어로> 데이브 그린 감독을 만나다Like

뉴스 기사 상세보기
글 : 윤혜지 | 2016-06-14
Share it 페이스북 트위터 |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욕의 틴에이저 ‘관종’ 히어로들이 돌아왔다. <닌자터틀: 어둠의 히어로>가 6월16일 국내 개봉한다. 닌자터틀 4인방과 리포터 에이프릴 오닐(메건 폭스)의 재회를 그렸던 전편 <닌자터틀>(감독 조너선 리브스먼, 2014)에 이어지는 스토리다. 이번 시리즈에선 밤마다 뉴욕의 소년 자경단으로 활약해온 닌자터틀 4인방이 자신들과 인간의 관계에 대해 보다 구체적이고 현실적인 고민을 한다. 자신들의 수고에 어떤 보답도 받지 못하고 베일에 싸여 있던 4인방은 정체를 당당히 드러내고 싶은 욕구에 직면한다. 낙천적인 미켈란젤로(노엘 피셔)는 인간처럼 몸을 바꾸어서라도 지상으로 나가 많은 것을 즐기며 살고 싶어 한다. 리더 레오나르도(피터 플로스잭)는 형제간의 관계를 조율하는 데 한계를 느낀다. 행동대장 라파엘(앨런 리치슨)은 미켈란젤로의 입장을 지지하며 레오나르도와 맞선다. 지적인 도나텔로(제레미 하워드)는 형제들의 반목에 난처함을 느끼면서도 무기 개발과 일처리에 여념이 없다. 한편, 전편에서 감옥에 갇혔던 빌런 슈레더(브라이언 티)가 호송 차량에서 탈출해 외계 괴물 크랭과의 만남으로 거대한 힘을 손에 넣는다. 닌자터틀 4인방은 슈레더와 크랭의 도시 침공을 막아내려는 한편 형제끼리의 갈등을 봉합해야 하고 자신들을 괴물로 취급하는 인간에게 선의를 증명해내야 하는 번뇌에 휩싸인다.




다소 밋밋하고 지루했던 전편에 비해 이번 시리즈는 훨씬 나은 팀워크와 영화적 리듬을 갖췄다. 시리즈의 주인공이 닌자터틀 4인방임을 확실히 해두는 한편, 소년 히어로들이 당연스레 겪어야 할 사회와의 갈등과 내적 성장의 키워드까지 더해 안정적으로 시리즈의 중심을 잡았다. 4인방의 비중이 늘며 시시껄렁한 유머가 곳곳에 흩뿌려져 시리즈 특유의 신랄하고 재기발랄한 무드도 한층 강화됐다. 역할이 줄어들고 분산된 에이프릴 오닐의 캐릭터는 영화에 긍정적인 브리지로 작용한다. 프로듀서로 참여한 마이클 베이는 틴에이저들이 활약하는 저연령층 대상의 프랜차이즈 히어로영화에서 훨씬 두드러진 활약을 보인다. 익스트림 스포츠를 연상케 하는 스피디한 트럭 질주 장면과 이구아수폭포에서 펼쳐지는 급류 액션 신이 발군이다. 상당히 길고 파괴적인 이 액션 장면들은 마이클 베이의 취향과 장기가 집약된 신들이면서도 시리즈에 걸맞은 경쾌한 리듬과 파워를 만들어내는 데 성공했다. CG의 질도 전반적으로 향상된 가운데 흥미롭게도 고수준 CG의 효과가 가장 잘 나타나는 부분은 감정 신이다. 여러 감정적 갈등을 겪어내는 닌자터틀 4인방의 클로즈업이 늘어났는데 혼란에 빠진 그들의 눈빛은 뜻밖에도 굉장히 맑고 선명해 이들이 CG로 탄생한 캐릭터임을 잠시 잊게 만든다. 보다 상세한 제작기를 듣기 위해 금방이라도 닌자터틀 4인방이 활개치며 나타날 것만 같은 뉴욕에서 데이브 그린 감독을 만났다.


글 : 윤혜지 |

네티즌 한마디

등록

관련키워드

관련기사

온라인 독자엽서 독자여러분의 소중한 의견을 기다립니다.